유용한 컨텐츠 홈 / 유용한 정보

    대한민국 캠핑 핫 플레이스 소개

    Team Gore
    Team Gore

    요즘 여행 예능프로그램의 트렌드를 꼽자면 단연 캠핑입니다. 계곡이 있는 산이나 전국 각지를 돌아다니며 즐기는 여행은 캠핑을 처음 시작하는 캠린이부터 캠핑 매니아까지 다양한 사람들에게 캠핑 욕구를 불러 일으키고 있습니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2021년 우리나라 캠핑 인구는 약 700만 명으로 2년 새 17%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최근에는 캠핑의 형태도 백패킹, 카라반, 글램핑, 오토캠핑 등 매우 다양해지면서 바다, 산, 숲속 등 전국 방방곡곡 캠핑을 즐길 수 있는 캠핑 핫 플레이스에 대한 관심도 무척 높아지고 있습니다.

     

    사람과 자연이 함께 힐링하는 백패킹 핫 플레이스

     

    백패킹은 ‘짊어지고 나른다’라는 뜻으로 1박 이상의 야영생활에 필요한 장비를 갖추고 떠나는 등짐여행을 뜻합니다. 다시 말해 1박 캠핑에 필요한 모든 짐을 배낭 가방 하나에 넣고 훌쩍 떠나는 여행이라고 생각하면 조금 더 이해가 쉽습니다. 최근에는 SNS를 통해 MZ 세대 사이에 백패킹이 ‘멋있는 힐링 취미’로 떠오르면서 아웃도어 문화를 이끄는 유행 선도 주자가 되었습니다.


     

    전라남도 장흥군 천관산

    첫 번째 핫플레이스는 전라남도 장흥군 천관산입니다. 호남 5대 명산 중 하나인 천관산(해발 723m)은 관산읍과 대덕읍의 경계에 자리한, 온 산이 바위로 이루어진 곳입니다.

    하늘을 찌를 듯 높이 솟아 있는 봉우리마다 봄에는 붉게 피는 동백꽃, 가을에는 억새가 장관을 이룹니다. 특히 정상 부근의 바위들이 비죽비죽 솟아 있는데, 그 모습이 마치 주옥으로 장식한 '천자의 면류관' 같다 하여 천관산이라 불렀다고 합니다. 산에 오르면 남해안 다도해가 한 폭의 동양화처럼 펼쳐지고, 북으로는 영암의 월출산, 장흥의 제암산, 광주의 무등산이 한눈에 들어오고, 날씨가 맑으면 바다 쪽으로 제주 한라산이 신비스럽게 나타나는 것이 특징입니다. 능선 위로는 기암괴석이 자연 조형물의 전시장을 보는 듯하고, 정산 부근엔 억새밭 5만여 평이 장관을 이룹니다.

    이처럼 천관산은 산이나 바위, 절벽 등의 풍경을 자연 느낌 그대로 느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사람이 많지 않아 조용하게 백패킹을 즐길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밤이 되면 텐트치고 산의 야경을 그대로 전해 받을 수 있어 고즈넉함을 잘 느낄 수 있는 요즘 뜨고 있는 핫 플레이스입니다.